Home > 정보마당 > 복지뉴스

복지뉴스

복지뉴스

인천 서구 어린이집 장애아 학대, 확인된 것만 268건

  • 관리자
  • 2021-02-09 16:52:00
  • hit47
  • vote0
  • 14.33.144.209

인천 서구 어린이집 장애아 학대, 확인된 것만 268건

가해 교사 '기억나지 않아, 훈육' 발뺌…원장도 '모르쇠'

서구청 '전혀 몰랐다"…엄중처벌, 피해아동 적극지원 촉구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2-08 15:53:45- ‘인천 어린이집 장애아동 학대’ 어머니의 호소
 
 

인천광역시 서구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장애아동 집단학대 사건에 인천 장애인단체들이 분노하며 무책임한 서구청을 규탄하고, 가해교사와 원장의 엄중 처벌과 함께 피해 아동에 대한 적극적 지원을 촉구했다.

인천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인천장차연) 등 4개 단체는 8일 오전 11시 인천광역시 서구청 앞에서 '인천 서구 어린이집 아동학대 사건! 무책임한 서구청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인천장차연에 따르면 지금까지 경찰 수사를 통해 CCTV로 확인된 학대 건수는 268건이며 이 모든 학대에 6명의 보육교사 전원이 가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자폐성 장애아동 두명에게 각각 148건, 40건의 학대가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이들은 피해 아동들을 수시로 구타하는 등 물리적 학대는 물론 아이들을 방치한 채 고기를 구워 먹는 등 아동에 대한 방임, 방치도 수시로 일삼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아동학대가 사실로 확인됐지만 누구 하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가해 교사들은 경찰 조사에서 “기억나지 않는다”, “학대가 아닌 훈육이었다”고 주장하며 학대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학대를 예방하고 어린이집 현장을 관리했어야 할 원장은 “자신은 전혀 알지 못했다”며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서구청 역시 지도, 감독을 통해 학대 사실을 조기에 발견했어야 하지만 “자신들 역시 전혀 알지 못했다”고 말하고 있다.

인천장차연은 현재 6명의 가해 교사들은 자격정지 후 출근하지 않고 있지만 어린이집 원장은 사직 후에도 여전히 어린이집에 출근 중이며 아동학대 피해자에 대한 서구청의 사후 지원도 적절하게 이뤄지지 않는 등 문제가 많이 남아있다는 입장이다.

장애아동의 특성상 제대로 된 심리치료를 위해서는 장애 정도와 유형에 대한 전문성이 필요하고 아동과의 유대감 형성 등 치료를 위해 필요한 조건들이 존재한다. 특히 극심한 학대를 경험한 피해 아동들은 현재 극도의 스트레스와 트라우마로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 자체를 힘들어하고 있다.

하지만 서구청은 피해 아동의 어린이집 전원 조치와 심리치료에 관해 지정한 어린이집과 치료기관이 아니면 전원 조치 지원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인천장차연은 “피해자는 있는데 가해자는 없고 몰랐다는 말만 난무하고 있다. 가해 교사와 원장, 서구청은 이번 사건의 직·간접적 가해자임이 분명하고 이에 대한 무거운 책임을 져야함이 분명하다. 계속해서 모르쇠로 자신의 억울함을 주장하는 것은 피해 아동과 그 가족들에게 두 번 상처를 주는 행위임을 알아야 할 것”이라며 지적했다.

이어 “피해 아동을 일방적으로 몰아넣는 것이 피해자에 대한 지원일 수 있는가. 당연히 피해 아동 가족의 의견을 수렴하여 피해자들이 원하는 곳으로 전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것이 서구청의 역할이 아니겠는가”라고 꼬집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백민 기자 (bmin@ablenews.co.kr)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