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마당 > 복지뉴스

복지뉴스

복지뉴스

‘장애인 자립생활 촉구’ 전동휠체어 화형식-탈시설로드맵 -"당사자 중심돼야"

  • 관리자
  • 2021-04-09 09:47:00
  • hit38
  • vote0
  • 14.33.144.209

‘장애인 자립생활 촉구’ 전동휠체어 화형식

한자연, 탈시설로드맵 등 압박…“당사자 중심돼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4-07 18:01:15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자립생활권리보장위원회(이하 IL권보위)가 7일 세종시 보건복지부 앞에서 장애인 자립생활 3대 요구안 수용을 촉구하기 위한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경찰의 방패에 요구안이 가로막히자 전동휠체어 화형식을 거행했다.ⓒ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에이블포토로 보기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자립생활권리보장위원회(이하 IL권보위)가 7일 세종시 보건복지부 앞에서 장애인 자립생활 3대 요구안 수용을 촉구하기 위한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경찰의 방패에 요구안이 가로막히자 전동휠체어 화형식을 거행했다.ⓒ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자립생활권리보장위원회(이하 IL권보위)가 7일 세종시 보건복지부 앞에서 장애인 자립생활 3대 요구안 수용을 촉구하기 위한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IL권보위는 이날 결의대회를 통해 ▲장애인 당사자성에 기반한 탈시설 로드맵 구축 및 중앙 장애인탈시설지원센터 촉구 ▲장애 다양성 포괄을 위한 장애인복지법 제15조 정신장애인 차별 조항 삭제 및 탈시설·탈원화 정책 수립 ▲이용자 중심의 장애인활동지원제도 전면 개정 등 총 3대 요구안을 압박했다.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황백남 상임대표는 “오늘을 시작으로 한자연은 보건복지부장애인복지법 전면 개정에서부터 모든것이 복지부장관의 분명한 의지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당사자가 없는 장애인정책조정위원회가 탈시설을 거부하고 있다 자립생활 정책에 있어 당사자 중심으로 계획이 세워지고 실행되고 이루어져야 한다”고 압박했다.

충북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정미정 회장은 “시설은 쪼개기를 하고 시설에서 노예로 살 수 밖에 없는 상황이며, 장애인당사자들이 목소리를 내지 않으면 누구도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상황에서 반드시 탈시설을 이루어내고 끝까지 함께 할 것”을 주장했다.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자립생활권리보장위원회(이하 IL권보위)가 7일 세종시 보건복지부 앞에서 장애인 자립생활 3대 요구안 수용을 촉구하기 위한 결의대회를 진행했다.ⓒ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에이블포토로 보기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자립생활권리보장위원회(이하 IL권보위)가 7일 세종시 보건복지부 앞에서 장애인 자립생활 3대 요구안 수용을 촉구하기 위한 결의대회를 진행했다.ⓒ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서울시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진형식 회장은 “우리의 주권과 권리를 보건복지부가 우리를 배제하고 진행되는 상황에서 각 동지들이 지역에서 투쟁을 하고 대정부투쟁해 우리의 주권과 권리를 되찾아야 한다”면서 “정부가 중앙장애인자립지원센터를 한국장애인개발원에 줄려고 한다. 우리 이름을 빼앗기지 않아야 한다”고 피력했다.

한편, IL권보위는 장애인 당사자들의 의견을 전달하기 위해 복지부를 방문을 요청했으나 경찰의 방패에 가로 막혔다. 이에 전동휠체어 화형식을 진행하며, 투쟁 의지를 불태웠다. 이후 복지부 정문으로 이동해 요구안을 전달했다.

IL권보위는 지난 3월 5일 국회 앞에서의 대정부 투쟁활동 선포를 시작해 3월 8일부터 현재까지 보건복지부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쟁을 펼칠 예정이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